파워볼역사 배워보자

파워볼역사

파워볼역사 에 대해 잘 알고 계신가요?

파워 볼에 대해 아직 잘 모르시나요?

파워 볼의 도입부터 시작하여 현재 모습까지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드립니다.

파워 볼은 복권 형식의 게임으로서 숫자가 적힌 공을 임의로 추첨하여, 추첨 된 공으로 당첨되는 형식이다.

이러한 파워 볼이라는 것은 어떻게 시작이 되었을까요?

 

파워볼역사 도입

 

파워볼역사 파워 볼은 미국에서 처음 도입된 복권 게임이다.

1980년대에 미국에서 발매를 시작했고, 1990년대에 들어서 현재의 이름 및 시스템으로 정착되었다.

미국의 소수의 주를 제외하고는 모든 주에서 파워 볼이 진행되고 있습니다.

미국의 파워 볼 같은 경우 확률이 거의 0에 가깝다고 보시면 됩니다. 그래서 당첨자가 자주 나오지 않습니다.

69개의 숫자 하얀 볼 중에 5개를 추첨하고, 26개의 빨간 볼 중 1개를 추첨하여 6개 숫자를 모두 맞춰야 당첨이 되는 방식이다.

확률 적으로 봤을 때 굉장히 맞추기 어렵다고, 거의 불가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.

당첨자가 잘 나오지 않은 만큼 당첨금이 많이 쌓이고 있습니다.

파워볼역사 당첨이 되면 어머어마한 상금을 거머쥐게 되는 것 입니다.

이렇게 쌓여가는 상금 때문인지 많은 사람들이 0에 가까운 확률에 희망을 걸고 매 번 파워 볼을 하는 이유라고 생각합니다.

 

파워볼역사

 

한국의 파워 볼

 

미국의 파워 볼이 있듯이 한국에도 파워 볼이 있습니다.

한국의 파워 볼은 나눔 로또에서 만든 동행 복권 파워 볼 입니다.

온라인 게임을 개발하였고 5분마다 총 288회 진행됩니다.

미국의 파워 볼과는 달리 28개의 일반 볼 5개 추첨하고, 파워 볼 9개 중 1개를 추첨을 추첨합니다.

미국의 파워 볼보다 공의 개수가 적기 때문에 확률이 훨씬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.

파워볼역사 진행 방식에도 차이가 있습니다.

미국 파워 볼은 숫자를 맞추는 방식이지만, 한국의 파워 볼은 숫자의 합을 몇 개의 종목으로 나뉘어 게임이 진행됩니다.

6개의 볼의 숫자를 합한 결과를 가지고 홀/짝, 언더/오버, 대/중/소로 분류하여 게임이 진행됩니다.

이 중 원하는 게임에 베팅을 하면 됩니다.

예를 들어 설명해드리겠습니다.

5+15+25+10+20+1=76

홀/짝 게임 – 짝, 언더/오버 게임 – 오버, 대/중/소 게임 – 중

이런 식으로 결과가 나온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.

파워볼역사 에 대해 이해하고 인지하였으면 게임 플레이가 달라지실 겁니다.

파워 볼 변화의 흐름을 알고 게임에 임하시면 더 재미있고 좋은 결과 나올 것이라 생각됩니다.

파워 볼을 진행도 안전하고 믿음가는 사이트에서 하는 것을 추천합니다.